718-359-4455

45-31 BELL BLVD. 2RR BAYSIDE NY 11361

검도란..

검도란 말하자면 칼싸움이다. 요즘은 거의 찾아보기 힘들 정도로 자취를 감추어 버렸지만 동네아이들이 모여 나무막대기로 싸움놀이를 하던것, 그것이 바로 검도의 원형이다. 그 역사는 수천 년 또는 수만 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갈 수 있는데, 우리나라에서는 아이들뿐만 아니라 어른들의 편싸움에, 심지어는 궁중에서까지 봉희(棒戱)나 격검(擊劍)이라는 이름으로 행하여졌던 것이다.이집트에서는 BC 1500년경에 이미 막대기싸움(stick fighting)이 크게 유행하였으며, 아직도 당시의 부조물이 남아 있어 보는 사람을 놀라게 하고 있다. 또한 신라의 화랑도(花郞徒)에게 있어 격검이 필수적인 수련과목이었다는 것은 잘 알려진 사실이며, 그 근거가 바로 <본국검법(本國劍法)>이다.이 <본국검법(本國劍法)>은 현존하는 세계최고(最古) 의 것으로 또 다른 놀라움이자 자랑스러운 우리의 유산이기도 하다. 이와 함께 중국의 모원의(茅元儀)에 의해 전해진, <조선세법(朝鮮勢法)> 또한 고대검법의 정수로 현대검도의 모태가 되는 것이다.   칼 (나무ㆍ돌ㆍ쇠 등의 재질에 관계없이)은 동물 사냥에서 부터 쓰이기 시작하여 전쟁에서 살상용으로 혹은 호신용으로 수만 년 동안 사용되어 왔으며, 시대와 나라에 따라 형태와 기법도 다양하게 발전되어 왔다. 그러나 어린 시절의 순수했던 칼싸움놀이, 물론 그것이 본능적이고 모방적 행동의 표출일지라도 그 자체의 즐거움과 그리움 그리고 인간만이 가지고 있는 순치(馴致)능력 등이 복합적으로 어우러져 칼싸움을 살상 목적이 아닌 심신(心身)의 수련을 위한 교육적 무희로, 다시 체육 경기로 자리를 잡아 오늘에 이른 것이다.   현재의 검도경기가 만들어진 것은 불과 100여 년 전으로, 아직 세계적인 스포츠로 정착하지 못하고 있다. 앞으로는 용구를 좀더 과학적으로 개량하고 경기방식도 현대화하여 보다 건전하고 가치 있는 체육경기로 활성화시켜 전세계인의 사랑을 받도록 하여야 할 것이다.

 

 

SIK KUMDO & SWORD ACADEMY